与那原観光ポータル「YONABARU NAVI」 ABOUT YONABARU

경전철도 요나바루선(역) 에 관하여

전쟁 전의 오키나와에는「케이빈」이라고 불린, 그리 크지는 않지만 훌륭한 『오키나와 운영 철도』가 달리고 있었다.

yonabaru_keibinekisya

yonabaru_keibinekisya

노선은 나하역~ 요나바루역까지의 요나바루선, 나하역~카데나역가지의 카데나선, 나하역~이토망역까지의 이토망선, 이렇게 3개가 운행했다.
경전철도의 도입에 의해 대량의 사람과 물자의 운송이 가능해지면서 마을의 발전에 공헌했다.
하지만, 오키나와전에서 미군의 공격에 의해 설비가 파괴되며 카데나선은 1945년3월23일경, 요나바루・이토망선은 3월28일경이 최후의 운행이 되고 그 모습을 감추었다.
운영은 1914년 부터 1945년까지의 31년간.

yonabaru_keibinekisya

자동차 사회인 지금의 오키나와로서는 철도가 있었다는 것을 상상하는 것 조차 어렵게 되었지만,전쟁으로 파괴된 철도의 『흔적』은 현재도 소중하게 보관되어 있다.

yonabaru_keibinekisya

다른 나무로 만들어진 목조역사와 다른 요나바루는 콘크리트로 지은 역사였기 때문에 파괴에도 조금은 견뎌내어 형태를 남겼다. 。
그 후 부흥하는 가운데 건물은 수복을 거쳐 소방서・관청・농협과, 생활 가운데로 녹아들었다.
2013년。경전철도의 개통 100주년을 목전에 두고 역사적지에 세워진 농협의 근처 이동이 결정됐다. 요나바루면은 이것을 기회로 역사의 복원을 개시하였다.
전문가가 힘을 보태 적지만 사진 자료나 당시를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을 찾아 이야기를 듣거나 하며 자료를 모아, 지금은 없어진 당시의 역사를 되살리는 작업을 했다.

yonabaru_keibinekisya

현재는 2014년에 복원된 「경전철 요나바루 역사」를 방문할 수 있다.
「경전철 요나바루역사」는 근대 교통의 전지자료관이 되었다.입장료는、면외 중학생 이상은 1000엔。화요일이 휴관일이며 영업시간은 10:00-18:00。
타이밍에 따라 다양한 이벤트도 개최되고 있기 때문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꼭 한번 문의해보시길.(문의처:요나바루면 관광 상공과 098-945-5323)。
이 시대에 복원된 『경전철 요나바루역사』는 앞으로의 사람들에 의해서 전후의 오키나와, 과거의 오키나와를 증명해 나가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

yonabaru_keibinekisya

요나바루면을 방문하시면 많은 철도 팬을 매료시키는 「케이빈」을 체감해봅시다!